| 카메라가이드 | 광고사진 비엔지 | 남이기획 |
자료실 메뉴얼
+ 디지탈카메라
+ 기본용어
+ 추천장비
+ 활용
+ 디지탈조명
 
노출의 이해 | 조명실기 |

노출측정의 원리

대부분의 렌즈 교환식 35mm 카메라는 카메라 내에 노출계를 가지고 있다. 카메라의 렌즈를 통하여 들어오는 빛의 양을 내장된 센서가 감지하여 이 광선에너지를 전기적 에너지로 바꿔주는 장치인 측광센서가 노출의 많고 적음을 지시하여 준다. 그리고 특별한 상황이 아닌 경우 그 카메라가 지시하는 대로 노출을 주고 사진을 찍으면 노출에 크게 실패하지 않고 사진을 찍을 수 있다. 그러나 좀더 복잡한 상황에서 정확한 노출을 얻기 위해서는 카메라의 노출측정 방식을 잘 알고 그에 대처하는 것이 좀더 나은 사진을 찍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l 무엇을 기준으로 노출을 측정하는가?

노출계의 노출 측정에는 일정한 규칙이 있다. 그 규칙이 바로 18% GRAY라는 것이다. 즉 쉽게 이해하자면 카메라에 내장된 노출계가 지시한 대로 사진을 찍고(흑백사진 기준) 그 찍힌 장면의 명암을 모두 더하면 중간회색 즉 18%의 빛 반사율을 갖는 회색이 된다는 것이다. 거꾸로 카메라의 노출계는 자신이 측정하는 장면을 중간회색(반사율이 18%인) 으로 나타내도록 노출 값을 제시한다는 것이다.

노출계는 장면의 모든 톤을 평균화하고 사진에서 중간회색으로 재현되도록 조리개 값과 셔터속도의 조합을 계산한다. 이것은 전체 장면의 명암을 평균했을 때 중간회색이 될 것이라는 가정 하에서 설계된 것이다. 따라서 중간회색을 사진에 담을 때는 카메라의 노출계대로 노출을 주고 촬영하면 완벽한 적정노출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피사체가 흰색이라든지 검정 색 등 극단적인 상황 하에서는 이 노출 측정방식에 문제가 있다. 예로 흰색 도화지를 화면 가득히 찍기 위해서 카메라가 지시하는 노출 값 대로 사진을 찍으면 결과는 흰색으로 나오는 것이 아니라 회색(중간회색)으로 사진이 나오게 된다. 마찬가지로 검정 색 도화지를 촬영해도 검정 색으로 나오는 것이 아니라 회색으로 나오게 된다. 그 이유는 바로 노출계는 자신이 측정한 노출 값이 중간회색이 나오도록 제작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흰색은 흰색으로 검정 색은 검정 색으로 표현하기 위해 노출 보정 이란 것이 필요하고 새로 나오는 카메라 마다 컴퓨터프로그램을 내장하여 복잡한 환경에서도 실패 없는 노출 값을 측정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는 것이다.

※18%의 반사율을 갖는 그레이카드는 바로 정확한 노출을 측정하기 위한 보조기구인데 그레이 카드를 화면 가득히 담고 노출을 측정하여 그 값을 피사체에 적용하면 적정노출이 되는 것이다. 따라서 노출에 대해 좀더 명확히 이해하고자 한다면 그레이 카드를 구입하여 꼭 확인해 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그리고 사진을 처음 시작하는 사람은 카메라를 구입하자마자 흰색도화지와 검정색 도화지를 카메라가 지시하는 노출 값대로 촬영하고 그 결과를 확인해 보기 바랍니다. 왜 노출이 중요한 지를 금방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l 입사광식 & 반사광식

노출을 측정하는 방법에는 2가지가 있는데 바로 입사 광식과 반사광식이다 .

피사체에서 반사된 광선이나 피사체로부터 나오는 광선의 병도를 측정하는 반사광식 노출 측정 방식과 피사체에게 도달하는 빛의 양을 측정하는 방식인 입사광식 측정 방식이 있다.

카메라에 내장된 노출계는 바로 반사광식 노출계이고 반사광식은 노출을 측정할 때 피사체를 향해 노출을 측정하는데 비해 입사광 식 노출계는 피사체를 향해서가 아니라 피사체가 있는 위치에서 노출계의 수광부(受光部)를 카메라쪽으로 향하게 해서 측정하기 때문에 피사체가 받는 광선과 같은 양의 광선을 받게 된다.

카메라에 내장된 반사광식 노출계는 그 반사된 빛이 중간회색이 되도록 노출을 측정하기 때문에 피사체의 색의 밝기에 따라 노출 보정 을 해줘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입사광식 노출계는 피사체에 비치는 빛을 직접 측정할 수 있기 때문에 피사체의 색에 관계없이 적정 노출을 얻을 수 있다.

야외 웨딩 촬영 등에서 탁구공 같은 흰색 반구가 박힌 장치를 신랑신부 앞에 대고 측정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이 바로 입사광식 노출 측정 방식이고 카메라에 자체적으로 있는 노출계는 피사체에서 반사되어 나오는 빛을 측정하는 반사광식 노출측정 방식이다.

입사광식 측정과 반사광식 측정의 특성은 다음과 같다.

입사광식

- 피사체에 비쳐지는 빛의 절대적 양을 측정하는 방식

- 인공조명,인물,정물 촬영 시에 많이 사용

- 피사체의 색과 밝기에 관계없이 동일한 노출 값이 나옴

- 별도의 노출계를 사용하여야만 측정 가능

- 피사체에 직접 다가가서 그 피사체가 받는 광선의 양을 측정해야 하기 때문에 피사체가 카메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있는 풍경사진 등 원경을 찍을 때는 이용이 곤란함

반사광식

- 피사체로부터 반사되어 나온 빛을 측정 즉, 피사체의 밝기,색상에 영향을 받음

- 사용이 편리함

- 피사체의 밝기,색상 등에 따라 노출 보정 필요

- 카메라에 내장되어 있는 노출계는 모두 반사광식임

휴대용 노출계 예

노출계에 따라서는 입사광과 반사광을 모두 측정할 수 있는 것도 있다.

l 왜 노출보정이 필요한가?

노출을 보정이 필요한 가장 큰 이유는 카메라의 노출계는 중간회색을 기준으로 노출을 측정하는데 반해 피사체는 중간회색이 아니기 때문이다 즉 피사체의 밝기가 중간회색보다 어둡거나 밝을 때에는 그에 맞는 색 표현을 위해 노출을 조정해 줘야 한다.

왼쪽의 2장(사진A, A')은 흰색도화지를 오른쪽 두 장(사진B, B')은 검정색 도화지를 찍은 것이다. 위의 두 장 사진(사진 A, B)은 카메라의 내장 노출계가 지시하는 적정 노출대로 찍은 결과이고 아래 두장의 사진(사진A', B')은 카메라가 지시하는 노출 값보다 흰색은 조리개를 2단계 더 열어주고 검정색은 2단계 더 닫은 상태에서 찍은 것이다.

사진 A와 B에 대해 노출에 대해 처음 접하는 사람은 흰색도화지를 찍은 것이라고 믿지 않을 테지만 반사광식인 카메라의 노출계 지시대로 촬영하면 흰색을 찍어도 검정색을 찍어도 위 사진과 같이 바로 중간회색이 나오도록 되어 있다. 왜냐하면 카메라의 노출계는 중간회색이 재현되는 것을 적정 노출로 표시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위 사진 A,B처럼 흰색도화지를 찍어도 회색(사진A)으로 검정색 도화지를 찍어도 회색(B)으로 사진이 나오게 된다. 사진 A 및 A'처럼 노출을 보정한 뒤에라야 비로소 제대로 된 색이 나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흰눈 밭에서 기념촬영을 한다고 가정해 보자 사진사는 흰눈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고자 인물을 비교적 멀리 배치하고 찍으려 한다.

카메라의 노출계는 카메라에 들어온 모든 장면의 평균을 중간회색으로 표현하려 하기 때문에 중간회색보다 매우 흰눈에 대해서 회색으로 표현되도록 빛을(노출을) 조금만 주도록 지시한다 이럴 경우 사진은 흰눈의 영향을 받아 흰눈은 회색으로 앞의 인물은 전반적으로 어둡게 나와 촬영시의 멋있었던 장면은 어디론가 가 버리고 만다. 이런 경우 노출을 더 주지 않으면 전체적으로 어두운 사진이 나오게 된다.

또 반대로 사람이 검은 벽면 앞에 서 있는 상황을 카메라에 담는다고 보자

카메라는 검은 벽면을 회색으로 표현하기 위해서는 빛을 더 많이(노출을 많이) 주도록 하여 검은색을 좀더 밝게 나타내려고 할 것이다. 이 경우 카메라가 지시한 대로 노출을 주면 검은색은 회색으로 그리고 앞에 있는 사람의 얼굴은 매우 밝게 나올 것이다.

따라서 조리개를 더 닫아 주므로써 노출보정을 하면 된다.

노출보정시의 유의사항

피사체간 또는 배경과의 밝기가 지나친 경우 무조건 +-로 조정해 주기에는 좀 곤란한 점이 있다. 바로 필름의 노출관용도에 한계가 있고 또 지나친 +보정은 사진의 농도가 엷어져 사진이 뿌옇고 선명하지 못한 사진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에는 노출보정으로 모두 해결하기 보다는 보조 조명을 통해 어두운 부분을 좀더 밝게 해주는 것이 더 좋을 것이다.

l 단계노출(Bracketing)필요성

한마디로 단계노출은 노출측정에 따른 실수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차원에서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그 보다는 오히려 노출에 측정에 대한 실력배양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것이 아닌가 싶다.

즉 자신이 적정이라고 생각한 노출에 +- 로 보정한 사진을 동시에 촬영함으로서 사진간 비교를 통해 자신의 노출감각을 파악할 수 있다. 즉 한 장의 사진으로 노출이 적정인지 아닌지를 살펴보는 것보다 노출 차이가 있는 사진을 서로 비교해 봄으로서 부분별로 노출의 차이가 어떻게 사진에 표현되는지를 확실히 알 수 있으며 그로 인해 노출에 대한 감각이 더욱 향상될 수 있는 것이다..

노출 관용도가 좁은 POSITIVE 필름에서는 조그만 노출차이라도 그대로 작품에 재현되기 때문에 촬영 시 여러단계의 노출을 주고 촬영하는 것이 가장 확실하고 효과적인 방법이다.

특히 Positive필름은 네가티브 필름과 달리 인화과정에서 노출보정이 거의 어렵기 때문에 필름 자체가 바로 작품이로고 할 수 있다. 따라서 Positive 필름 사용 시 노출에 대해 실패하지 않기 위해서는 단계노출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단계노출촬영의 폭은 일반적인 피사체라면 ±0.5EV 가 기본이나 설경이나 흰벽등 미묘한 디테일의 재현이 중요시되는 경우에는 폭을 ±⅓ EV로 한다. 야경이나 태양이 화면내에 들어오는 등 콘트라스트가 강하든가 중간부의 디테일 재현이 중요하지 않은 경우는 ±⅔ ~ 1.0 EV 폭이 좋다 노출보정기능이 ±½EV 단계로된 카메라는 필름감도 설정을 변경해서 ⅓EV 폭의 단계노출이 가능하다. 예를들어 ISO 100의 필름사용시에, 감도설정을 ISO 80으로 하면 +⅓EV, ISO 125로 하면, -⅓이 된다 (촬영을 끝낸뒤에는 반드시 감도설정을 원위치 시키는 것을 잊지않도록 주의한다)

가장 간단한 것이 카메라에 내장된 자동단계노출기능( AEB = AUTO EXPOSURE BLAKCETING )을 사용하는 방법이다. 그러나 보급형 카메라에는 탑재되어 있지 않은 기종이 더 많다. 피사체가 표준적인 반사율에서 벗어나 있는 경우를 생각해 보자 이 경우 노출보정을 한 다음에 단계노출을 하는 방법과 TTL 측광치에서 노출보정이 필요한 방향으로만 (+쪽으로만, 또는 -쪽으로만) 단계노출을 하는 방법이 있다. 예를 들면, 피사체의 반사율이 높아서(밝아서) + 보정이 필요한 경우는 TTL 측광치에서 + 방향만으로 단계노출을 한다. 어려운 조건의 피사체 즉, 노출보정 폭의 판단이 어려운 경우에는 보다 많은 4 ~ 5 CUT의 단계노출촬영을 한다.

l 카메라의 노출 측광방식

노출에 대한 이해를 하고 정확한 노출을 측정하기 위해서는 내 카메라가 어떤 방법을 통해 노출을 측정하는지를 알아두는 것이 중요하다.

요즘 새로나오는 카메라는 다분할측광, spot 측광 등 다양한 노출측광 방식을 도입하고 있으며 니콘 F90, F5 등은 D타입의 렌즈와 결합하여 노출측정에 거리까지 고려하여 측정하기도 한다.

화면내에 동일한 명암과 색상을 갖는 피사체가 가득 차 있다면 이런 측광방식은 의미가 없지만 우리가 사진을 찍는 경우 화면내 각 부분별로 광선의 차이가 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카메라의 측광 방식을 잘 이해하여 노출보정에 응용하여야 할 것이다. 특히 자신이 사용하는 카메라의 노출 측광 방식이 어떤 것인지를 알아야만 실패없는 노출과 노출에 대한 경험적 지식이 늘 수 있을 것이다.

요즘 출시되는 전자식 카메라는 대부분 몇 개의 노출 측광방식을 갖고 있다. 따라서 사용자가 상황에 맞는 방식을 선택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카메라의 노출 측광 방식은 크게 다음과 같이 나눌 수 있다.

l 중앙부 중점 측광방식(Center Weighted)

측광감도의 비중을 카메라 뷰파인더를 통해 보이는 약 75~85%정도 (카메라에 따라 그 비중이 차이가 있음)의 비중을 두고 나머지 25%는 가장자리의 빛을 측광하여 반영하는 방식, 즉 화면의 중앙부에 나타나는 피사체 위주로 노출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인물촬영시 인물을 클로즈업하여 얼굴이 중앙부 중점측광 범위 내에 가득차게하여 노출 측정 시 등에 유용함

주된 피사체가 중앙부 중점 측광원 안에 들어오게 한후 노출을 측정한뒤 노출잠금장치(AE LOCK)를 하여 구도를 재조정한 후 촬영하면 된다.

노출측정의 다양한 경험과 실력을 높이기 위해서 좋은 방법임.

스폿(SPOT) 측광방식

 

중앙부 중점측광 방식과 같은 방식이나 그 범위가 더욱 협소하다는 것이다. 뷰파인더안의 극히 일부분(3~5%)의 노출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노출 측정이 까다로운 조건하의 피사체에서 화면내의 어느 측정부분의 노출만을 정확하게 재는 목적의 노출 방식이다.

 

SPOT 측광방식

다분할 측광 방식(MULTI-SEGMENT METER)

노출을 측정함에 있어 화면의 중심부분과 가장자리를 몇 개의 영역으로 나누어 각각의 노출을 측정한 다음 각각의 노출값을 분석하여 카메라에 내장된 프로그램을 통하여 전영역에서 최적의 노출값을 찾아내는 진보된 노출측정 방식이다. 역광촬영과 같은 특수한 경우에 노출을 측정하는데 유리하다. 화면을 몇 개로 분할하여 측정하느냐에 따라 5분할,8분할 등으로 불리며 최근 출시된 니콘 F100 및 캐논 EOS3는 각각 10분할, 21분할 측광 모드를 갖고 있다. 초보자의 경우에도 노출에 실패할 염려는 적지만 촬영자의 의도 반영이 어렵기 때문에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겨우 등에 활용하면 좋을 것이다

 

다분할 측광의 한 예

※최근 출시된 니콘 F100 및 캐논 EOS3의 노출측광 방식 예 니콘 F100

캐논 EOS 3

3D Matrix Metering(10분할)

Center-Weighted Metering (75% on the 12mm circle)

Spot Metering (1% on the 4mm circle)

Evaluative Metering(21분할)

Partial Metering(8.5% on the centre)

Centre spot Metering((2.4% on the centre)

Spot Metering(2.4% on the selected point)

Multi-spot Metering(Up to 8 points)

Centre-Weighted Metering



 
| 회사안내 |개인정보보호정책 | Email 주소 무단수집거부 |아이디비번분실 |회원가입 |
카메라가이드 (비엔지) 대표 이명기 등록번호: 210-02-88932
E-mail : vg2660@cameraguide.net
100-013 서울시 중구 충무로3 24-17 세림빌딩 5 F
부가통신: 서울청 3961 통판: 중구 01470
전화 02-2264-7835 Fax 02-2264-7836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이우승